제주 해군기지 물밑 작전회의 "도민 사죄"
상태바
제주 해군기지 물밑 작전회의 "도민 사죄"
  • 양두석 기자
  • 승인 2009.01.2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환 제주지사, "부적절한 표현 이유 불문 사과"
도지사 사과와 관련자 문책 요구는 '모르쇠' 일관
김태환 제주지사.
김태환 제주지사.

▲ 김태환 제주지사.
김태환 제주도지사는 23일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은 계획된 일정대로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간부회의를 갖고, 최근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관련한 '유관기관 회의록'이 모 방송 보도로 알려쳐 파문이 거세지고 있는 것에 대해 "도민에게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해 9월 국무총리 주재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해군기지를 만.군복합형 관광미항으로 방침을 정해 추진키로 결정한 전환점으로서 국책사업을 잘 해보기 위해 유관기관과의 격의없이 의견을 정취하고 대화를 나누는 자리였다"며 "이 자리에서 나온 부적절한 표현들에 대해서는 이유를 불문하고 도민들에게 분명히 사과드리고 이를 교훈으로 삼고 더욱 성숙한 제주도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도민들의 진솔한 의견에 귀 기울이면서 현안들을 하나하나 확실하게 매듭지어 나가겠다"며 "앞으로 제주도정은 모든 현안들을 풀어나가는데 도민사회의 중지를 적극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의회 김태환 제주지사 사과와 관련자 문책 요구'에 대해 김태환 제주지사는 "마음깊이 죄송스럽다는 말을 도민들에게 전한다"고 말하자, 출입 기자들이 자세하게 말해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말했다"며 자리를 피해 버려 아쉬움을 남겼다.

앞서 지난 19일 KBS제주방송총국은 해군기지 추진과 관련해 제주도와 해군이 국정원.경찰 등 유관기관 등과 함께 해군기지를 밀어붙이기 위해  예산 집행을 서두르고 국정원과 경찰이 지원 약속을 했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한편 해군기지 유관기관 회의는 지난해 9월17일 오전 제주시 모 식당에서 열렸으며, 제주도(유덕상 환경부지사, 김대훈 자치행정과장)와 해군, 서귀포시, 국가정보원, 제주지방경찰청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제주투데이>


<양두석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