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4.3위원회 폐지 절대안된다"
상태바
정세균 "4.3위원회 폐지 절대안된다"
  • 양두석 기자
  • 승인 2009.01.3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악법 저지 제주대회 참석 "예산확보 등 총력"
'용산 참사' 책임자 처벌과 대통령 사과 있어야

▲ 민주당 정세균 대표.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30일 "제주 4.3위원회 폐지는 절대 안된다"며 "민주당은 4.3위원회를 지켜내고, 4.3위원회 예산확보 등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미디어행동'과 함께 '재벌방송 반대! 재벌은행 반대! 휴대폰 도청 반대!폭력살인진압 규탄 및 MB악법 저지 제주 결의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국가의 격은 올라갔는지 몰라도 4·3과 같은 문제에 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유가족 위로 등에 대해서는 아직도 후진국에 머물고 있다는 것에 자괴감과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민주정부 10년간 제주 4·3을 제대로 규명하기 위한 차원에서 특별법을 제정하고 예산을 지원해 왔는데 4·3위원회를 폐지하려는 정파가 있다"며 "민주당이 4·3위원회를 지켜내고 특별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예산이 확보·지원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지 1년도 채 안됐지만 그동안 한 것이 없다"며 "이명박 정권은 IMF 보다 힘들다는 경제위기, 남북문제 위기, 수십년동안 희생·노력해 이룩한 민주주의의 위기 등 이른바 ‘3대 위기’를 불러온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용산 참사'에 대해 정 대표는 "용산참사는 국민을 섬기겠다는 이명박 정권이 얼마나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고 속도전을 벌이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용산참사의 사건 진상을 왜곡시키기 위해 경찰이 나서고 검찰이 편파수사에 협력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에 대해 경찰청장은 물론 행정안전부 장관 등 책임자들이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며 "사고가 난지 11일째인데 대통령이 직접 사과해 민심을 수습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정 대표는 "2월 국회는 민주주의를 지키고 용산참사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을 위한 국회로 대화와 타협의 의회정치로 민생을 챙기고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국회로 만들겠다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이라며 "이명박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바로잡는데 힘을 보태달라. 민주당이 2월 국회를 통해 이 정권의 오만·독선을 바로잡고 민생을 챙기고 국민들 받드는 국회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제주공항 4.3유해발굴현장을 방문해 추도사를 하고 있는 정세균 대표. <사진=뉴시스>
제주공항 4.3유해발굴현장을 방문해 묵념하고 있는 정세균 대표 등 민주당 관계자들. <사진=뉴시스>
정 대표는 이에 앞서 제주공항 4.3유해발굴현장을 방문해 4.3영혼들의 넋을 기린 후, "정말 슬프고도 부끄럽다. 국가 공권력에 의해 무참히 희생당한 뒤 60년 세월동안 방치된 데 대해 무어라 할 말이 없다"며 "한나라당은 4.3위원회를 무력화시키는 4.3특별법 개정안을 제출하고 있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염원하는 제주도민들과 힘을 합쳐 4.3만큼은 반드시 지켜내겠다. 온 몸을 바쳐 4.3특별법 개안은 막아내겠다"고 약속했다.

정 대표는 또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유족들을 위로하기 위한 예산을 국차 차원에서 마련돼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4.3은 제주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어두운 역사인만큼 국가 차원에서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제주투데이>


<양두석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