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소환투표] 투표방해 논란 분분..후폭풍 예고
상태바
[제주 소환투표] 투표방해 논란 분분..후폭풍 예고
  • 강정태 기자
  • 승인 2009.08.2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환본부, 입수자료 속속 공개 "제주에 민주주의는 죽었다"
'투표불참' 전략 김지사 측에 의혹 보내..경찰도 수사 착수

▲ '소환본부'가 26일 입수해 공개한 투표참여자 명단 쪽지.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처음으로 제주지사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26일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투표방해 논란이 분분해 만만치않은 후유증을 예고하고 있다.

'김태환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운동본부)는 이날 "투표방해 행위가 노골적이고 전방위적으로 자행되고 있다"며 자체 입수한 내용을 속속 공개했다.

운동본부는 마을 이장, 지역 자생단체장, 김태환 소환대상자 지지자 등이 투표소 부근에서 주민들을 돌려보내고 있으며, 선관위가 제주시내에 내건 투표홍보 현수막 6개가 누군가에 의해 철거됐다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특히 서귀포시 대정읍 한 투표소에서 운동본부측 참관인이 입수했다는 '투표참여자 명단' 쪽지와 함께 서귀포시 예래동 길거리 전봇대에 김지사측의 투표공보가 버젓이 붙어있다며 관련 사진을 증거물로 공개했다.

운동본부는 "지금까지 접수된 제보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투표의 공정성은 이미 상실됐고, 8월26일 제주에 민주주의는 없다"고 통탄했다.

그러면서 "투표 결과에 상관없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대응 방침을 시사했다.

투표방해와 관련한 의혹 제기가 잇따르자 경찰도 수사에 착수했다.

제주경찰청 수사2계는 이날 언론브리핑을 통해 "(의혹이 제기된)제주시 구좌읍, 한경면, 애월읍, 서귀포시 예래동을 중심으로 진상을 조사한 뒤 혐의가 드러난 사범은 현행범으로 체포해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운동본부 측의 의혹 제기와는 별도로 불법 투표운동은 일찌감치 고개를 들었다.

을지연습 상황실에서 투표운동을 한 제주시 통장이 검찰에 고발되는가 하면, 예비군훈련장에서 대원들에게 사실상 투표불참을 유도한 현직 동장이 선관위에 의해 적발되기도 했다.

'투표불참'은 김 지사측의 일관된 투표운동 전략이기도 하다.   

그는 투표운동 기간 소리없이(?) '민생탐방'에 열중하면서 홈페이지 등 여러 경로를 통해 투표불참을 호소해왔다.

이 때문에 운동본부 측에선 잇따라 제기된 불법투표운동 의혹들이 김 지사측과 연관된게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운동본부는 "마을 이장, 자생단체 관계자들이 투표방해 행위에 적극 가담하고 있는 것은 상부의 지시에 의한 조직적 행동으로 보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오후5시 현재 투표율은 8.2%. 투표가 종료돼도 후폭풍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제주투데이>

<강정태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