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폭행 논란 관련, 시민사회연대회의 "엄정한 수사 촉구"
상태바
공무원 폭행 논란 관련, 시민사회연대회의 "엄정한 수사 촉구"
  • 조성훈 기자
  • 승인 2015.08.2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성명내고 "언론 -행정간 누적된 적폐 드러난 것" 지적

18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최근 제주시 공무원 폭행, 투신 사건에 대해 25일 성명을 내고 "사법당국의 엄정하고도 객관적인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민사회연대회의는 "현직 기자와 공무원 간의 폭행시비가 급기야 해당 공무원의 투신으로 이어지는 매우 안타까운 사태로 발전했다. 이번 사건은 비단, 현직 기자와 공무원 개인 간의 문제만으로 치부할 수 없다."면서 "현직 기자와 공무원간에 벌어진 사건의 자체는 제주사회 언론계와 행정 간의 관계에서 오랫 동안 누적된 ‘적폐’가 우연한 사건을 통해 드러난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시민사회연대회의는 또 "이번 사건이 언론사 현직 기자가 당사자로 연루된 사안이라는 점에서 수사과정의 부당한 외압이나 영향력 행사로 수사 자체가 왜곡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없지 않다."면서 "사법당국은 이번 사건이 도민사회가 주목하는 매우 중대한 사안이니 만큼, 단 한 치의 왜곡이나 의혹이 없도록 엄정하고도 개관적인, 적극적인 수사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성명서 전문]

제주시 공무원 폭행․투신 사건에 대한

사법당국의 엄정하고도 객관적인 수사를 촉구한다

현직 기자와 공무원 간의 폭행시비가 급기야 해당 공무원의 투신으로 이어지는 매우 안타까운 사태로 발전했다.

이번 사건은 비단, 현직 기자와 공무원 개인 간의 문제만으로 치부할 수 없다.

현직 기자와 공무원간에 벌어진 사건의 자체는 제주사회 언론계와 행정 간의 관계에서 오랫 동안 누적된 ‘적폐’가 우연한 사건을 통해 드러난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또한, 서로 간의 엇갈린 진술에도 불구하고, 해당 공무원이 투신이라는 극단적 선택에 까지 나선 배경에는 언론사 기자의 부당한 폭행 혐의가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사건 정황을 보여주는 동영상 자료 등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당시 합류해 있었던 인물의 진술 신빙성 문제도 진위를 밝히는 결정적인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사법당국이 객관적인 수사의지를 제대로 발휘한다면 사건의 진위는 어렵지 않게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사건이 언론사 현직 기자가 당사자로 연루된 사안이라는 점에서 수사과정의 부당한 외압이나 영향력 행사로 수사 자체가 왜곡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없지 않다.

따라서, 사법당국은 이번 사건이 도민사회가 주목하는 매우 중대한 사안이니 만큼, 단 한 치의 왜곡이나 의혹이 없도록 엄정하고도 개관적인, 적극적인 수사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5년 8월 25일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곶자왈사람들, 서귀포시민연대, 서귀포여성회,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제주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장애인인권포럼,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평화인권센터,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흥사단, 제주DPI, 제주YMCA, 제주YWCA, 탐라자치연대 (이상 가나다 순 18개 단체)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