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국정화 교과서 4·3왜곡 없어’
상태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국정화 교과서 4·3왜곡 없어’
  • 조성훈 기자
  • 승인 2015.11.01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 총동문회 행사 참석 차 제주 방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제주를 찾았다.

1일 오후 제주시 이호해수욕장 인근에서 열린 코릿 페스터벌을 둘러본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국정화 교과서는 제주 4·3이 절대 왜곡되지 않도록 만들어질 것이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답했다.

앞서 도내 시민사회단체 등 모두 46개 단체는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시도가 4·3 역사의 진실마저 왜곡하려는 계책이라면 과감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해 4·3 당시 많은 도민을 학살한 이승만 전 대통령을 옹호하려는 의도이거나 4·3의 역사를 지우기 위한 시도라면 도민은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역사 교과서는 4·3특별법과 법정보고서인 정보 진상조사보고서에 따라 가르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제주도당도 다음날 보도 자료를 통해 "국정화 교과서는 찬성하지만 제주4·3의 진실을 부정하고 왜곡하려는 그 어떤 행태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날 저녁 메종글래드제주 호텔에서 열린 ‘세계 한양인의 밤’ 행사에 참석하고 제주를 떠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