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5.21 월 19:44
상단여백
HOME 사회
[속보] 김경배 부위원장 제주지사 후보 토론회서 폭행, 자해 소동
김재훈 기자 | 승인 2018.05.14 18:19
몸부림 치는 김경배 제2공항성산읍 반대대책위 부위원장을 제지하며 토론회 관계자들이 다친 팔을 지혈하고 있다.(사진=제주투데이)
제2공항 관련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장에서 제2공항 지역 주민 김경배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 부위원장이 자해하며 큰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제주시 벤처마루 10층에서 14일 오후 3시부터 시작된 토론회가 마무리되기 직전인 5시 10분께 김경배 부위원장은 무대로 달려나와 원희룡 후보를 향해 날계란을 투척하고 손으로 얼굴을 때렸다.
 
이후 김경배 부위원장은 토론회 관계자들에 의해 제지당하고 토론회장 밖으로 옮겨지던 중 준비해 온 흉기로 자신의 왼쪽 팔목을 그었다.
 
잠시 뒤 도착한 119구급대원들의 들것에 실려 김경배 부위원장은 병원으로 후송됐다.
 
김경배 부위원장은 구급대에 의해 실려가기 전까지 자신이 페이스북에 올린 7가지 사항에 대해 대답하라고 소리쳤다.
 사건이 수습된 뒤 제주지사 후보들이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자리에 앉아 있다.(사진=제주투데이)
3
1
이 기사에 대해

김재훈 기자  humidtext@gmail.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뉴미래 2018-05-15 15:55:58

    지역선정에서 의혹투성이 밀실 정책이 화를 불렀다!   삭제

    • ㅇㅇ 2018-05-14 20:45:20

      보상금을 안주겠다는것도 아니고 저런 애들은 소영웅주의에 빠져서 저게 성사되면 마치 큰일이 난듯한 환영에 시달리지 일종의 정신병임. 오히려 제주에선 제2공항 짓는거 찬성하는 사람 많음. 예전 리퍼트 테러한 김기종이랑 비슷한 부류지   삭제

      • 브라기 2018-05-14 18:58:54

        원지사가 폭행당했다.ㅋ그래도 자기는 살아보려고했네 팔을그었는걸보면.지 모가질그어야지.지가 독립투사로 보여지길 원했던건가? 웃기는놈이다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