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경배 부위원장 제주지사 후보 토론회서 폭행, 자해 소동
상태바
[속보] 김경배 부위원장 제주지사 후보 토론회서 폭행, 자해 소동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8.05.14 18:1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부림 치는 김경배 제2공항성산읍 반대대책위 부위원장을 제지하며 토론회 관계자들이 다친 팔을 지혈하고 있다.(사진=제주투데이)
제2공항 관련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장에서 제2공항 지역 주민 김경배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 부위원장이 자해하며 큰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제주시 벤처마루 10층에서 14일 오후 3시부터 시작된 토론회가 마무리되기 직전인 5시 10분께 김경배 부위원장은 무대로 달려나와 원희룡 후보를 향해 날계란을 투척하고 손으로 얼굴을 때렸다.
 
이후 김경배 부위원장은 토론회 관계자들에 의해 제지당하고 토론회장 밖으로 옮겨지던 중 준비해 온 흉기로 자신의 왼쪽 팔목을 그었다.
 
잠시 뒤 도착한 119구급대원들의 들것에 실려 김경배 부위원장은 병원으로 후송됐다.
 
김경배 부위원장은 구급대에 의해 실려가기 전까지 자신이 페이스북에 올린 7가지 사항에 대해 대답하라고 소리쳤다.
 사건이 수습된 뒤 제주지사 후보들이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자리에 앉아 있다.(사진=제주투데이)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뉴미래 2018-05-15 15:55:58
지역선정에서 의혹투성이 밀실 정책이 화를 불렀다!

ㅇㅇ 2018-05-14 20:45:20
보상금을 안주겠다는것도 아니고 저런 애들은 소영웅주의에 빠져서 저게 성사되면 마치 큰일이 난듯한 환영에 시달리지 일종의 정신병임. 오히려 제주에선 제2공항 짓는거 찬성하는 사람 많음. 예전 리퍼트 테러한 김기종이랑 비슷한 부류지

브라기 2018-05-14 18:58:54
원지사가 폭행당했다.ㅋ그래도 자기는 살아보려고했네 팔을그었는걸보면.지 모가질그어야지.지가 독립투사로 보여지길 원했던건가? 웃기는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