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3개 총학생회까지 나선 제대멀티 학생들의 저항운동
상태바
제주 3개 총학생회까지 나선 제대멀티 학생들의 저항운동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10.3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대·관광대·한라대 총학생회 공동 저항 선언
"교수가 아닌 범죄자...정의로운 징계 나와야"

제주대학교가 갑질 및 성희롱 파문을 일으킨 전 모 교수의 징계위원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3학년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제대멀티) 학생들이 끝장 집회를 가졌다.

▲제대멀티 학생들과 제주대 총학생회를 비롯해, 제주관광대·제주국제대·한라대 등 3개 대학 총학생회가 제주대 본관 앞에서 갑질교수 파면을 촉구하며 연대집회를 열고 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제주대는 31일 오늘 오후 4시부터 제주대 본관 앞에서 징계위원회가 전 교수를 파면해야 한다며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제주대 총학생회를 비롯해 제주한라대 한획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쉼표총학생회, 제주관광대 미리내총학생회 등 도내 3개 대학 총학생회도 동참했다.

이들 3개 총학생회는 공동성명을 내고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 학생들의 외침이 교내뿐만 아니라 제주도를 넘어 전국에 울려퍼지고 있다"며 제대멀티의 저항 운동을 적극 지지했다.

3개 대학 총학생회는 "전 모 교수의 갑질은 청춘을 무참히 박살내고 꿈을 짓밟았다"며 "학생에게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왜 학생들은 배움이 아닌 고통을 받으며 학교를 다녀야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3개 제주도내 대학 총학생회 회장들이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이에 총학생회들은 "제대멀티 학생들을 포함함 도내 모든 대학교 학생들이 뜻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며 "올바르고 정의로운 결과가 나오길 바라며, 부당한 권력으로부터 자유를 찾기위해, 다시 꿈을 향해 청춘을 쏟기 위해, 제대멀티와 함께할 것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성명서를 통해 "기필코 정의로운 결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이번 멀티미디어 갑질 교수 사건은 교원 개인이 저지른 일탈행위가 아니라, 교수와 학생, 교수와 학교 상호간 불평등한 권력관계에서 일어난 구조적 문제"라며 "수십년간 샇였던 폐단을 해결하지 못한다면 또다른 멀티 갑질 사건이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총학생회는 이번 갑질사건에 대해 대학이 학생회와 공동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이번 사안을 교수와 학생, 학교당국이 함께 논의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갑질 사건의 재발 방지대책을 위해 공동위원회를 조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제대멀티 학생들과 제주대 총학생회를 비롯해, 제주관광대·제주국제대·한라대 등 3개 대학 총학생회가 제주대 본관 앞에서 갑질교수 파면을 촉구하며 연대집회를 열고 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제대멀티 학생들과 제주대 총학생회를 비롯해, 제주관광대·제주국제대·한라대 등 3개 대학 총학생회가 제주대 본관 앞에서 갑질교수 파면을 촉구하며 연대집회를 열고 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한편, 제대멀티 학생들은 이같은 대학 총학생회들의 지지에 화답하며 대학이 전 모 교수를 엄중히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제대멀티 학생들은 대학의 조사결과 ▲폭언과 인격모독, 외모비하, 성희롱 등 인권침해, ▲보복성 평가와 협박, ▲사적인 일에 학생 노동력 착취, ▲교권 남요왁 무기한 연장수업, ▲고가의 서적 강매, ▲고액 참가비 공모전 참가 및 상금배분 강요, ▲학생들의 수상실적에 자식의 이름 끼어넣기 등의 의혹이 모두 사실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제대멀티 공동대표 3명이 징계위원회의 올바른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이에 학생들은 "가해교수는 교육자가 아니다"며 "범죄자가 강단에 서는 것을 우리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학생들은 "징계위원회는 회의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제대로 된 징계를 내려 제2의 갑질교수 사건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집회를 마친 학생들은 징계위원회가 열리고 있는 본관 2층 회의실 앞을 점거하고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상태다.

▲제대멀티 학생들과 총학생회가 본관 2층에서 점거농성에 돌입해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