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ADPi 보고서...미궁에 빠지는 제2공항 검토위
상태바
사라진 ADPi 보고서...미궁에 빠지는 제2공항 검토위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5.0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사타 용역사 보고서 모두 폐기해
국토부 "용역사와의 계약에 따른 것" VS 검토위 "다음주 까지 계약서 보여라"
반대위 "신뢰성 상실...고발도 검토 중"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맡았던 유신 컨소시엄이 반대 단체들이 줄기차게 요구했던 ADPi(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 용역 보고서를 폐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제2공항 검토위원회 논의가 다시금 새국면을 맞게 됐다.

국토교통부와 유신이 ADPi 보고서를 폐기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사전타당성 용역을 둘러싼 의혹이 다시금 커지고 있다.(디자인=제주투데이)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제2공항 반대 성산읍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이하 도민행동) 등은 1일 오전 10시부터 김포공항 옆 국토부 사무실에서 제2차 검토위원회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의 핵심 주제는 ADPi 보고서 제출 여부였다. 그러나 이날 용역사인 유신은 보고서를 제출하지 못했다.

검토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반대위측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유신측이 지난 2015년 3월 27일 국토부에게 보고서를 제출한 직후 이를 자체 폐기했다는 것. 유신측은 당시 ADPi와 맺은 계약에 따라 보안 유지를 위해 폐기했다고 답했다. 이후 국토부도 보고서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결국 제주공항 확충안이 담겼던 보고서가 사라지면서, 사전타당성 부실 용역 의혹이 다시금 고개를 들고 있는 것.

전진 국토부 사무관은 "보안상 문제 때문에 존재하지 않고, ADPi에는 존재하고 있다"며 "다만 유신이 이 회사와 계약을 맺었을때 제3자에게 공개하기 위해서는 서면승인 받기로 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상당한 시간이 지났지만, 유신측은 ADPi로부터 아직까지 아무런 답을 받지 못하고 있었다.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의혹의 키를 파리공항공단(ADPI)이 쥐게 됐다. 위의 사진은 파리공항의 전경.(사진출처=파리공항공단 홈페이지)

이에 검토위 위원장은 유신에게 당시 하도급 계약서 원본을 1주일 내에 제출하도록 요구했다. 또한, 어떤 규정과 지침에 따라 폐기 조치한 것인지도 다음 회의에서 상세히 설명하라고 요청했다.

한편, 국토부측 위원은 이 내용을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해서 매듭짓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에 따르면 해당 보고서에는 고속탈출 유도로 확충하는 방안과 2백~3백m 근접평행활주로 대안 등이 제시됐었다. 국토부는 이를 사전타당성 용역에서 추가적으로 검토했던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강원보 반대위 위원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더이상 국토부를 믿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계약서 내용을 확인하는대로 고발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2공항 계획도의 모습.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의 부실 의혹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기본계획을 여전히 추진 중에 있다.(사진제공=국토교통부)

결국, 이날 유신은 ADPi 보고서에 있었던 내용을 요약해서 설명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설명은 당시 사전타당성 용역을 담당했던 김병종 한국항공대가 맡았다.

유신에서 밝힌 보고서의 내용은 크게 4가지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내용은 ①단일활주로 방안(시간당 44회 이착륙 기준), ②2,200m 활주로와 365m 근접평행 활주로 방안(시간당 60회 이착륙 기준), ③210m 활주로 길이 3,200m제시(시간당 44회 이착륙 기준), ④보조활주로 1,900m정도의 보조활주로 활용, 교차활주로 활용 제시(시간당 60회 이착륙 기준) 등이었다.

시간당 60회면 1년에 28만 3,500회의 이착륙이 가능하다. 또한 이에 따른 이용객 수는 4,819만5천명이다.

한편, 이날 검토위에서는 지난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에서 발표된 수요예측 결과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반대위측은 "수요예측이 사전타당성과 예비타당성, 기본계획이 모두 다르다"며 용역 조사 자체의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국토부측은 "용역 결과는 당시 기준에 따라 예측하는 것"이라며 "수요예측은 정확할 수 없고 계속 변화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결국 핵심이었던 ADPi보고서 제출이 불발로 끝나면서 검토위 회의 결과를 두고 다시금 논란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3차 회의는 제주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공개토론회 일정과 형식도 논의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