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환 "제2공항 공론화 거부..원 지사가 제주미래비전 쓰레기조각 만들어"
상태바
홍명환 "제2공항 공론화 거부..원 지사가 제주미래비전 쓰레기조각 만들어"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1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제주미래비전 상 공론화...구체적 제도로 뒷받침 되어야"
제2공항 공론조사, 제도보완 없이 현재 바로 추진 가능
18일 오전 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가 제주도의회 의사당 앞에서 제2공항에 대한 도민 공론화를 요구하는 1만여명의 서명지가 담긴 청원서를 들고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강원보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 집행위원장(가운데)이 청원서를 들고 박찬식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오른쪽)이 청원서 접수 취지를 밝히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18일 오전 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가 제주도의회 의사당 앞에서 제2공항에 대한 도민 공론화를 요구하는 1만여명의 서명지가 담긴 청원서를 들고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강원보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 집행위원장(가운데)이 청원서를 들고 박찬식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오른쪽)이 청원서 접수 취지를 밝히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18일 오전 1만2000명이 서명한 제주 제2공항 공론화 요구 청원이 도의회에 접수됐다. 제2공항 공론화 청원을 접수한 도의회는 이 청원을 제주도로 넘기거나 제주도의회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방안도 고려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원희룡 제주지사의 의사가 중요하게 고려되는 상황이다.

홍명환 의원은 이날 도의회 긴급현안질문에서 원 지사에게 청원을 받아 제2공항 공론조사를 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나 원 지사는 공론조사 거부의 뜻을 다시 한번 확고히 했다.

18일 제주도의회 임시회 긴급현안질문에서 홍명환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지사(사진=제주도의회 제공)
18일 제주도의회 임시회 긴급현안질문에서 홍명환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지사(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이날 제주도의회 제37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홍명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 갑)의 긴급 현안질문에서 원희룡 지사는 1만여명의 청원에도 불구하고 제2공항 공론화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의원이 “의회가 (제2공항 공론화) 청원을 집행부로 넘기면 공론조사를 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었지만 원 지사는 제2공항 건설사업 기본계획 고시를 앞둔 시점에서 공론조사를 통해 제2공항 건설 여부를 결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홍명환 제주도의원(사진=제주도의회 제공)
홍명환 제주도의원(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이날 홍 의원은 제주미래비전 용역 보고서에서 제주도에서 추진되는 공항 건설 등 국책사업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의무화하고 있는 데 대해 지적하기도 했다. 제주미래비전이 담고 있는 공론화 과정을 제2공항 사업에 대해서는 적용하지 않는 것은 원희룡 도정이 16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수립한 제주미래비전을 스스로 쓰레기 조각으로 만드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원 지사는 “제주미래비전은 이상적인 방안들을 총괄적으로 취합한 것”이라며 “(공론화 과정은) 구체적인 제도로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뭉뚱그려 답변했다. 공항 건설 시 공론화를 통해 도민 갈등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제주미래비전의 취지를 무색하게 만든 책임을 회피한 셈이다. 현재 제2공항 공론조사는 별다른 제도적 보완 절차를 밟지 않아도 추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