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송악산 선언’, 제2공항 추진과 앞뒤 안 맞아”
상태바
“원희룡 지사 ‘송악산 선언’, 제2공항 추진과 앞뒤 안 맞아”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0.2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논평서 지적
지난 25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송악산 선착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지난 25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송악산 선착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지난 25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남아있는 난개발 우려에 오늘로 마침표를 찍겠다”며 발표한 ‘청정제주 송악선언’과 관광객 수용력을 늘이는 제2공항의 추진은 앞뒤가 맞지 않고 자기부정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26일 논평을 내고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었고 마침표는 찍지 못했다”며 “제주의 자연과 청정과 공존을 지키겠다고 밝혔지만 ‘헌법적 가치’를 수호할 수 있는 제도와 후속 조치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사업과 중문 주상절리 부영호텔 사업은 이미 제주도민들의 강력한 반대운동에 의해 사실상 사망선고를 받은 사업”이라며 “원 지사가 숟가락을 얹으려면 적어도 경관 사유화를 원천적으로 막지 못한 제주특별법 개선방안 계획과 도정의 책임을 통감하는 것이 먼저”라고 짚었다. 

또 “오라관광단지는 오히려 제주도가 진작부터 엄격한 개발사업 심의 기준을 마련하지 않아 제주 중산간을 초토화할 수 있는 거대한 난개발 사업 개시를 막지 못한 것이며 헬스케어타운 영리병원 사업은 사업 불가를 권고한 도민의 뜻을 거슬러 허가를 내준 데 대해 도민에게 먼저 고개 숙여 공개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비자림로 확장사업은 법정보호종 보호와 환경저감 대책이 명확히 없는 사업이므로 지금 당장 원상복구 돼야 하며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생태계 교란과 인수공통감염병 우려는 물론 곶자왈 지역을 침해하는 사업으로 원천적으로 사업 자체가 불허돼야 마땅하다”며 “더군다나 지역 주민들 간의 치열한 갈등까지 방치하고 있는 도정의 책임을 생각하면 이 사업은 하루 속히 사업 불허가 천명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악선언에서 일체 언급하지 않았던 제2공항과 관련해선 “코로나19 시대에 제주의 환경을 파괴하고 제주도민의 삶의 질을 위협하는 성산 제2공항 사업계획은 철회돼야 마땅하다”며 “현재 제주도의회와 함께 도민의견수렴 절차를 밝고 있는 사업이기에 최소한 의견수렴 절차 진행과 결과에 대한 후속조치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 표명은 있어야 했다. 청정제주의 환경을 지키겠다는 선언을 하면서 양적 관광확대를 상징하는 제2공항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것은 앞뒤가 안 맞고 속내가 다른 자기부정”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의 대권행보를 폄하하고 방해할 생각은 없다. 오히려 원지사가 제주도민의 적극적 지지를 받고 대권행보에 나설 수 있길 바란다”며 “원 지사가 첫 단추를 잘못 끼운 제2공항 사업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도민의 뜻을 모을 수 있도록 도민 의견수렴 절차에 적극 협력하고 결말 지을 수 있도록 공개적으로 지지 선언을 해야 한다. 원지사의 송악산 선언 이후 제2공항을 비롯한 지역 현안에 대한 후속조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도민들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