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2-06 23:54 (월)
오등봉,중부공원 아파트 개발사업 통과.."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 정체성 내팽개쳐"
상태바
오등봉,중부공원 아파트 개발사업 통과.."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 정체성 내팽개쳐"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6.10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특례사업 동의...제주도정 거수기 역할을 한 도의원들을 재공천 말아야"
9일 제주도의회는 제395회 2차 본회의를 열어 제주시 오등봉공원과 중부공원 등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사진=제주도의회 인터넷방송 갈무리)
9일 제주도의회는 제395회 2차 본회의를 열어 제주시 오등봉공원과 중부공원 등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사진=제주도의회 인터넷방송 갈무리)

지난 9일 제주도의회가 본의회에서 제주시 도시공원(오등봉공원, 중부공원) 민간특례 사업 환경영향평가동의안을 통과시킨 데 대한 시민사회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도의회와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고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민간특례 사업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0일 발표한 논평에서 "그간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해 제기된 난개발, 환경파괴, 재해위협, 투기의혹, 교통난, 하수처리, 상수도문제, 학교 문제에 대한 일말의 해소도 되지 않았음에도 제주도의회가 압도적으로 환경영향평가동의안을 통과시킨 것은 도민이 부여한 권력을 스스로 포기하고 제주도정의 하급기관으로 전락하였음은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힐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에 대해서도 질타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더불어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그들의 속한 정당의 정체성을 팽개치고 도민의 민의를 외면했다. 제주도민이 그렇게 하라고 다수 의석을 준 것이 아니다. 만약 다음 지방선거에서도 자신이 사명을 잊고 제주도정의 거수기 역할을 한 도의원들을 재공천한다면 ‘더불어 민주당’은  시민의 준엄한 심판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제주’를 표방하는 대권을 꿈꾸는 원지사는 자신이 내뱉은 ‘송악선언’이 말잔치가 아님을 증명하라."면서 "즉각 도시공원 민간특례를 철회하고, 스스로 약속한 도시공원 공적조성의 약속을 지켜라. 본회는 지금 이시간 이후, 도시공원 민간특례 추진과정에 드러난 각종 문제에 대해 감사원 감사 청구와 더불어 절차적 정당성을 갖추지 못한 부분과 투기 의혹에 대한 법적 절차에 돌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주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 단지 조감도(출처=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 단지 조감도(출처=제주환경운동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