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2 12:20 (일)
“CJ대한통운, 택배요금 인상분 가로채…노동자 목숨값으로 잇속 챙기나”
상태바
“CJ대한통운, 택배요금 인상분 가로채…노동자 목숨값으로 잇속 챙기나”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1.1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서 제주 진보정당 기자회견
1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제주지역 진보정당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고 택배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1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제주지역 진보정당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고 택배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지난달 말부터 CJ대한통운 노동자들이 무기한 전면 총파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제주지역 진보정당이 이에 연대하고 나섰다. 

12일 제주도의회 열린소통공간(도민카페)에서 제주녹색당과 노동당·변혁당·정의당·진보당 제주도당 등이 기자회견을 열어 CJ대한통운을 상대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고 택배노동자 파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과로사를 막기 위해 택배노동자 처우개선에 전액 사용하기로 합의했던 택배요금 인상분을 유독 CJ대한통운 원청만 가로채려 하고 있다”며 “택배 하나당 겨우 170원 인상이지만 CJ대한통운은 연간 5000억원을 손에 쥐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택배사들은 거의 100%에 가깝게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해방을 위해 합의를 이행하고 있다”며 “반면 CJ대한통운은 이중 60%인 매년 3000억원을 공짜로 삼키려고 돈욕심을 내고 있다. 노동자 목숨값으로 잇속만 채우려 한다는 국민적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고 규탄했다. 

아울러 “갑질 근절을 위해 도입된 표준계약서를 개악하여 오히려 과로 노동을 강요하는 새로운 계약서를 쓰라고 들이밀고 있다”며 “밤 10시, 12시가 되더라도 그날 택배물량은 무조건 다 처리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감수하겠다는 서약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CJ그룹 이재현의 특명을 받고 지난해 3월 취임한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생명보다 돈을 최우선으로 하는 악덕재벌, 악덕기업주의 대명사”라며 “노동자 목숨값으로 매년 수천억원을 가로채기 위해 후안무치한 변명과 가짜뉴스를 퍼나르며 버티고 있다”고 힐난했다. 

또 정부와 여당을 향해 “사회적 합의를 치적으로 자랑해 오던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실종됐다”며 “법률적 구속력이 없는 사회적 합의 이행 점검을 노조가 요구할 때마다 외면하더니 전면 시행일인 1월 1일이 되어서도 팔짱만 끼고 약속 위반을 묵인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날 이들은 CJ대한통운을 상대로 △택배노조와 공식 협상에 나설 것 △사회적 합의 이행 △택배요금 인상분의 공정한 분배 △노조 인정 △악질 계약서 폐기 △산업재해 유발하는 저상 탑차문제 해결 등을 촉구했다. 

또 정부와 민주당을 향해 △CJ대한통운 파렴치한 반사회적 범죄행위에 대한 강력한 제재조치 단행 △사태 해결에 책임 있게 나설 것 △국토교통부의 무책임한 행정 및 사회적 합의 파기 행위 엄단 및 부처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