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5:43 (월)
에너지 다소비 건물 규제 강화, 오영훈·박찬식·부순정 "찬성"
상태바
에너지 다소비 건물 규제 강화, 오영훈·박찬식·부순정 "찬성"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2.05.1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 기후위기 정책제안 도지사 후보 답변 공개
허향진 무응답 ... "무관심한 태도, 자질 부족"
굴뚝/발전소/연기/기후위기 자료사진(사진 출처=픽사베이)
굴뚝/발전소/연기/기후위기 자료사진(사진=픽사베이)

오영훈·부순정·박찬식 제주도지사 후보가 도내 시민단체가 제안한 기후위기 대응 정책에 대해 대체로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허향진 후보는 응답하지 않았다.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이하 제주행동)은 19일 제주도지사 후보들에게 보낸 기후위기 정책제안에 대한 답변을 공개했다.

제주행동이 제안한 정책은 에너지 다소비 건물의 감독·규제강화와 걷기·자전거 타기 좋은 도시로의 전환 등 크게 2가지다.

에너지 다소비 건물의 감독·규제강화 정책의 세부과제는 ▲건물 업체명 공개 및 도청 홈페이지 게시 ▲에너지 절약 의무 부여(조례 개정) ▲신규 개발사업 허가 시 탄소중립 달성의무 명시(조례 개정) ▲공공건물 총 연면적의 4%씩 매해 그린리모델링 시행 등 4가지다.

오영훈·부순정·박찬식 후보는 이에 대해 에너지 다소비 건물 업체명 공개 및 도청 홈페이지 게시, 에너지 다소비 건물 에너지 절약 의무 부여, 신규 개발사업 허가 시 탄소중립 달성의무 명시에 대해서 동의한다고 답했다.

공공건물 총 연면적의 4%씩 매해 그린리모델링 시행에 대해선 부순정, 박찬식 후보는 동의했다. 오영훈 후보는 다만 동의를 표하면서도 "규모에 대해서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걷기·자전거 타기 좋은 도시로의 전환에 대한 세부과제는▲버스준공영제 폐지 및 완전공영제 시행 ▲무상버스 시범사업 도입 ▲도로다이어트를 통한 보행로 확충 및 가로숲·보행 쉼터 등 보행 편의 증진 ▲자전거 전용도로 도심 내 설치 ▲전기자전거 보조금 지급 ▲공공자전거 및 관리인력 확충 ▲자전거 및 보행 정책 전담부서 설치 운영 등 7가지다.

오영훈, 부순정, 박찬식 후보는 도로다이어트를 통한 보행로 확충 및 가로숲· 보행 쉼터 등 보행 편의 증진, 자전거 전용도로 도심 내 설치, 자전거 및 보행 정책 전담부서 설치 운영 등 3가지 사항에 대해선  모두 동의했다.

부순정 후보는 관련 제안 나머지 4가지에 대해서도 동의했다. 박찬식 후보는 공공자전거 및 관리인력 확충에 대해서만 부동의하면서 "공공에서 운영하기보다 퍼스널 모빌리티 업체의 전기자전거 사업을 지원하는 것으로 대신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오영훈 후보는 버스준공영제 폐지 및 완전공영제 시행, 무상버스 시범사업 도입, 전기자전거 보조금 지급 등에 대해서는 "면밀한 검토가 전제되어야 한다"면서 유보 입장을 밝혔다.

한편,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은 정책 제안에 응답하지 않은 허 후보를 지적했다.

제주행동은 "각 후보가 기후위기 문제에 나름의 대응의지를 피력한 반면, 허 후보는 안일한 모습을 보였다"면서 "제주가 매해 기후위기로 심각한 피해와 고통에 직면해 있다는 사실을 망각한 것이 아닌지 우려가 크다"고 꼬집었다.

이어 "매해 폭염과 혹한, 기습폭우, 가을장마, 태풍 등은 매해 늘어나 도내 농수축산업·관광산업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는 등 도민의 생명과 재산, 안전이 위태로워지고 있다. 이 상황에서 무관심한 태도는 도지사로서 자질 부족"이라면서 "허 후보는 도지사가 되고자 한다면 기후위기 피해에 시달리는 도민과 자연의 비명에 귀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제주행동은 오 후보의 유보 입장에 대해서도 "버스준공영제 문제가 매해 반복되는 가운데 수송분야 온실가스 감축과 도민의 이동권 보장 등을 위해 대중교통의 혁신이 시급하다는 여론을 고려하면 다소 아쉬운 답변"이라면서 "전기자전거 보조금 지급은 이미 조례에 명시돼 있지만 시행이 안되고 있는 상황이다. 보다 면밀한 검토를 바란다"고 평가했다.

제주행동은 그러면서 "기후위기 대응정책은 현세대.미래세대를 관통해 지속가능한 제주를 만들기 위한 필수사항"이라면서 "도지사 후보 모두가 이같은 현실을 직시하고, 실행의지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