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6:41 (금)
기후위기 정책제안 무응답한 허향진, 뒤늦게 "모두 동의"
상태바
기후위기 정책제안 무응답한 허향진, 뒤늦게 "모두 동의"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2.05.2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제주행동 "오영훈, 유보 정책에 실행의지 보여달라"
11일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지난 11일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의 특정사실과 직접 연관 없음. (사진=조수진 기자)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가 도내 시민단체가 제안한 기후위기 대응 정책제안에 대해 뒤늦게 답변했다. 모든 정책에 공감, 동의한다는 입장이다.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이하 제주행동)은 20일 "우리 단체의 기후위기 대응정책 제안에 무응답했던 허향진 후보가 기후위기에 안일하게 대응한다는 비판에 늦게나마 답변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제주행동에 따르면 허 후보는 이 단체가 제안한 모든 정책에 동의하면서 "기후위기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후보가 ▲건물 업체명 공개 및 도청 홈페이지 게시 ▲에너지 절약 의무 부여(조례 개정) ▲신규 개발사업 허가 시 탄소중립 달성의무 명시(조례 개정) ▲공공건물 총 연면적의 4%씩 매해 그린리모델링 시행 등 에너지 다소비 건물의 감독·규제강화 정책에 동의한 것.

그는 또 ▲버스준공영제 폐지 및 완전공영제 시행 ▲무상버스 시범사업 도입 ▲도로다이어트를 통한 보행로 확충 및 가로숲·보행 쉼터 등 보행 편의 증진 ▲자전거 전용도로 도심 내 설치 ▲전기자전거 보조금 지급 ▲공공자전거 및 관리인력 확충 ▲자전거 및 보행 정책 전담부서 설치 운영 등에 대해서도 모두 동의했다.

허 후보는 특히 오영훈 후보가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며 유보 입장을 밝힌 정책에 대해서도 전향적으로 답변했다. 공공건물 총 연면적의 4%씩 매년 그린리모델링을 실시, 버스완전공영제도입, 무상버스 시범사업 도입, 전기자전거 보조금 지급 등이다.

제주행동은 이에 대해 "모든 후보들이 정책의 필요성에 동의를 표한 만큼 오 후보 역시 정책제안에 대한 열린자세와 실행 의지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공건물의 그린리모델링 시행은 앞서 문재인 정부가 공약했던 사항이고, 총 연멱적 4%는 도정 운영에 무리가 가지 않는 수준이라는 주장이다.

또 버스완전공영제 전환과 무상버스 시범사업 시행은 대중교통 혁신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전기자전거를 구매하는 도민에게 보조금을 지금하는 것 또한 이미 조례에 명시됐다고 덧붙였다.

제주행동은 "기후위기는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하지 않을 만큼 도민사회를 뒤흔들고 있는 중요한 문제라면서 "모든 후보들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해 강력한 대응 정책을 마련하고, 우리 단체의 정책제안을 이행하겠다는 약속을 잘 지켜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