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대, 4·3 폭동 망언 이명희 이사 내정 즉각 철회해야”
상태바
“국제대, 4·3 폭동 망언 이명희 이사 내정 즉각 철회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1.0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5일 성명서 발표
'역사 왜곡 논란'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와 대표 집필자 이명희 교수. (사진=제주투데이DB)
'역사 왜곡 논란'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와 대표 집필자 이명희 교수.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국제대학교의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이 뉴라이트 계열 인사인 이명희 공주대학교 역사교육학과 교수를 신임 이사로 내정한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사회단체에서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도내 39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이하 위원회)는 5일 성명을 내고 “동원교육학원이 평소 4·3폭동론을 강조해 온 대표적인 4·3 폄훼론자인 이명희 교수를 이사로 내정하는 폭거를 자행했다”며 인사 철회를 촉구했다. 

위원회는 “이 교수는 지난 2013년 자신이 집필한 교학사 역사교과서에서 ‘제주4·3폭동 진압과정에서 많은 경찰과 우익 인사가 살해당했고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됐다’고 서술해 파문이 일었다”며 “당시 친일 독재 미화 논란이 된 교학사 교과서는 전사회적으로 퇴출 운동이 펼쳐졌으며 4·3유족회를 비롯한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 역시 교과서 폐기를 요구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교수는 또 지난 2013년 6월5일 MBC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제주4·3은 폭동이며 좀 문제가 되는 것은 4·3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좀 학살당한 일’이라고 말하는 등 민간인 피해를 축소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망언을 한 대표적인 뉴라이트 계열 인사”라고 힐난했다. 

또 “동원교육학원 측이 이러한 반역사적 인식을 가진 인물을 학문의 전당에 발 붙이게 할 수 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 교수는 역사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할 학자로서 미래 인재양성을 위해 교육하는 신성한 교육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한시라도 빨리 교육현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제주국제대 동원교육학원 측에 이명희 이사 내정에 대한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범도민적인 철회 운동에 나설 것임을 미리 밝혀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동원교육학원은 지난 1일 열린 긴급 이사회에서 이사 8명 중 5명이 사임하자 후임 이사로 이명희 교수 등 3명을 선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