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2-01-20 08:16 (목)
제주 동네책방 55곳 “도서정가제 개악 반대” 성명
상태바
제주 동네책방 55곳 “도서정가제 개악 반대” 성명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9.14 15: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도서전 및 장기 재고 도서를 도서정가제 적용에서 제외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도서정가제 개선안을 내놓은 가운데 제주지역 동네책방들이 “개악”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14일 도내 동네책방 55곳(대표 제주풀무질 은종복)은 성명서를 내고 “도서정가제는 자본을 앞세운 출판사 및 대형서점들의 할인 공세를 제한해 동네서점들과 작은 출판사들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만든 제도인데 정부가 전면적 재검토 입장을 밝혀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서정가제를 없애면 과도한 경쟁이 재현되고 이는 다양한 책을 출판하는 상당수의 중소형 출판사를 경영난에 처하게 해 대형출판사만 살아남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대형출판사가 장악하면 각종 마케팅으로 만들어낸 베스트셀러, 자기계발서, 참고서 류가 시장을 장악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또 “제주의 경우 많은 동네 책방들이 지역사회가 문화적으로 풍성해지도록 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다양한 기획행사를 열어 문화적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주민들에게 문화적인 체험을, 여행객에겐 ‘책방투어’ 등 새로운 트렌드의 관광자원으로서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책은 단순한 상품이 아니다. 인간의 문화를 만들고 유지하는 가치 있는 문화재”라며 “도서정가제 폐지는 책의 다양성을 해치고 소수의 독점적 시장 장악으로 이어질 것이다. 또 책 가격에는 거품이 생겨 소비자인 독자에게도 해가 될 것임이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출판사는 좋은 책을 만드는 데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서점은 적정한 가격에 차별 없이 공급하기를, 독자는 품질이 높고 다양성 있는 책을 원한다”며 “이 모든 건 도서정가제가 지켜져야 가능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도서정가제란 서점들이 출판사가 정한 도서의 가격보다 싸게 팔 수 없도록 정부가 강제하는 제도로 지난 2003년 만들어졌다. 지난 2014년 정가의 15% 이내에서 할인하도록 개정안을 시행, 지난 2017년 추가로 3년을 더 유지하기로 해 오는 11월 일몰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똑바로 읽어보시길 2020-09-15 09:47:44
동네책방과 전자책 할인 완화가 깊은 관련이 있다는게 기사의 핵심임.
기사 제대로 읽어보시게!!!

어이상실 2020-09-15 09:09:29
동네책방과 전자책 할인 완화가 무슨 상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