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임추위 친문 일색...'캠코더 인사' 계속되나
상태바
JDC 임추위 친문 일색...'캠코더 인사' 계속되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1.22 12:14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추위 8명 중 5명이 문대림 후보와 정치적 관계 있어
지방선거서 문 캠프 참가한 위원도 2명
이사장 후보 불공정 심사 우려 높아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의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가 이사장 후보와 정치적으로 각별한 관계에 있는 인물들로 포진돼있어, 이사장 선출 과정에서 공정성이 의심받고 있다.

▲JDC 이사장 선임을 둘러싸고 임추위 구성에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임추위 8명 중 5명이 이사장 후보인 문대림 전 후보와 관련 있는 인물이라는 것@자료사진 제주투데이

JDC는 1월 임추위를 구성하고 지난 11일까지 JDC 이사장 후보 접수를 공모했다. 

그런데 이번 공모에 신청서를 낸 4명 중에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을 지내고 제주도지사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던 문대림 씨가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문제는 이사장 선출을 담당하는 임추위 위원들과 문 씨의 관계다. 위원들 대부분이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의 정치인사였거나, 문대림 전 비서관의 제주도지사 선거를 도왔던 인물이라는 것.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공기업의 임추위는 비상임이사와 이사회가 선임한 위원으로 구성된다. 이에 따르면 JDC의 임추위는 비상임이사 5명과 선임 위원 3명이 된다.

먼저 비상임이사 K씨는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청년위원장을 역임했던 인물이다. 또한 Y씨는 문 씨가 도지사 선거에 나섰을 때 선거캠프에서 그를 도왔다. 또한, M씨는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공천심의위원장을 재직하기도 했다.

선임 위원에서도 2명이 거론된다.

먼저 제주도의원 출신 O씨도 문 씨의 선거캠프에서 비서실장을 맡는 등 적극적으로 문 씨의 선거를 도왔다. 한편, 또다른 O씨는 강창일 국회의원(민주당, 제주시갑) 비서 출신이다. 

8명의 임추위 위원 중 무려 5명이 문 씨나 민주당과 직간접적인 정치적 관계에 있는 것이다. 특히 2명은 문 씨의 선거를 도왔던 인물이어서 후보 심사에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높다.

지방선거가 7개월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문 씨가 JDC 이사장 후보를 낸 것이 '사실상 내정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짙게 하는 이유다.

이와 관련해 문 씨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문 씨는 <제주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이사장 후보)면접이 끝나면 다시 통화하겠다"며 "면접 일정은 아직 연락이 오지 않았다"고만 답했다.

JDC에서는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는 입장만 전했다. JDC 인사과의 한 관계자는 "만약 그런 의혹이 사실이라면 문제가 되는 사람은 제척이나 기피의 사유가 된다"며 "심사과정에서 문제가 나타나지 않는 방향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만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2017년 출범 당시 적폐청산과 부정인사를 배제하겠다는 기치로 인사 개혁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후 공기업 임원 인사가 '캠코더(캠프, 코드인사, 더불어민주당) 인사'로 채워진다는 비판을 계속 받아왔다. 

이번 JDC 이사장 인사 역시 전형적인 캠코더 인사로 흐르는 것 아니냐는 도내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gg 2019-01-28 16:19:19
검색만 해도 나오는 사실들을 선동이라고 하시는 분들은 대체
무슨 생각을 갖고 계신가 ㅎ

호빵맨 2019-01-23 22:42:20
나도 심사를 다녀본결과 저 정도의 인원구성이면 심각한 문제이다. 인사 담당자가 제척이나 기피 사유가 된다고 하나 그럼 남은 심사위원은 겨우 몇명인데. 당연히 공정하지 않을수 밖에.

페이스북 2019-01-23 15:01:59
이 기사를 전략적으로 페이스북에 포스팅하는 인간들 냄새난다.
이들의 공통점은 평소 제2공항, 영리병원 싸움에 무한 지지와 행동으로 함께한다고 페이스북에 포스팅하는 사람들이다. 싸움을 감정, 감성으로 하는 듯하다.
이 싸움에 이기기 위하여 한사람이라도 우리들 편에 설 수 있도록 설득하고 함께 해야 하거늘....... 모든 사안에 자신의 입장을 토라도 달아야 관심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관종인지?! 아니면 누구의 사주를 받았는지? 도통 알 수 가 없다.
집중하고 집중해서 제2공항 철회! 영리병원 철회! 승리하는 역사 함께합시다.

한라산 2019-01-23 14:52:09
문대림이 대세구나.
교수 자리 유지 할려고 거부할 땐 언제고 퇴임이 다가오니 욕심 나는 모양이다.
뒤에서 온갖 추잡한 짓 다하는거 보니 급하긴 한 모양이다. 지켜보마!
캠코더 인사는 해야한다. 그럼 개누리당 앉혀야 쓰것는가?
권력에 아첨하는 정치교수를 앉혀야 하겠는가?

그럼 자유한국당을 앉히냐? 2019-01-23 14:11:42
기사수준하고는.. 자유한국당이 JDC에 오는게 제주투데이가 원하는거냐? 정신차려라 찌라시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