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7 11:48 (금)
"손가락 절단 사고 유발 '음식물 감량기'...민간위탁 등 다변화 마련"
상태바
"손가락 절단 사고 유발 '음식물 감량기'...민간위탁 등 다변화 마련"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1.2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제주도 자치 법규 내 '자체 처리' 의무화 조항 삭제 추진 중
도교육청, 관련 조례 개정되면 음식물 폐기물 처리 다변화 가능
(사진=박소희 기자)
20일 제주교육청은 '2022 제주교육 7대 희망정책' 가운데 하나인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 역점 정책을 발표했다.  (사진=박소희 기자)

제주도교육청은 잇단 손가락 절단 사고로 골칫거리가 된 학교 급식실 음식물 감량기에 대한 운영 방안을 해당 조례 개정이 완료되는 대로 제주도와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20일 도교육청은 '2022 제주교육 7대 희망정책' 가운데 하나인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 역점 정책을 발표했다.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코로나19 대응 학교 감염병 예방관리 강화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 급식 운영 △학생 비만 예방 이상 세가지를 중점적으로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학교 급식실에 설치된 음식물 감량기로 인한 사고가 2018년부터 매해 발생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학교 급식소 내 음식물 감량기는 '제주특별자치도 음식물류 폐기물의 발생억제, 수집·운반 및 재활용에 관한 조례'에 따라 설치됐다. 해당 조례 부칙 제2조(음식물류 폐기물 자체처리시설에 대한 경과조치)에 따라 면적 330㎡ 이상 학교 급식소는 음식 폐기물 자체 처리시설을 설치 운영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내 음식물 감량기가 설치된 학교는 182곳.

문제는 음식물 감량기가 설치된 이후 2018년부터 4년 간 매해 급식소 노동자 손가락 절단 사고가 발생한 것. 

음식물 감량기 관련 사고가 잇달아 발생하자 제주도는 자제 처리시설 운영 의무 조항을 삭제해 민간위탁 등 처리 방법을 다변화 할 수 있는 골자의 개정안을 지난해 12월 6일 제주도의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개정안에 함께 담긴 음식물 폐기물 처리 수수료 인상안으로 인해 해당 상임위인 환경도시위원회를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에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오는 2월 8일 개최되는 도의회 임시회에 해당 조례를 재상정해 민간위탁 처리 등 음식물 폐기물 처리 방안을 다변화 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뒤, 제주도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