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산하 위원회 관리시스템 엉망...도 관계자 “업데이트 할 것”
상태바
제주도 산하 위원회 관리시스템 엉망...도 관계자 “업데이트 할 것”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2.26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 제주도 산하 위원회 운영의 현주소

제주도 산하 각종 위원회의 명단과 현황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투데이는 제주도 정책기획관에 도 산하 각종 위원회의 명단과 현황을 요구했지만 정보공개 청구를 해야 한다는 답을 듣고,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제주도의 각종 위원회 명단과 현황 자료를 받았다. 하지만 이렇게 받은 자료마저도 부실했다.

먼저 위원들의 소속 및 경력조차 명단에 제대로 명시하지 않았다. 위원들의 소속과 경력, 전문성을 확인할 수 없는 사실상 무의미한 ‘깜깜이’ 명단이다.

제주투데이가 제주도에 정보공개를 청구해서 받은 제주도 산하 위원회 명단 일부. 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위원의 소속 및 경력을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제주투데이가 제주도에 정보공개를 청구해서 받은 제주도 산하 위원회 명단 일부. 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위원의 소속과 직위를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서울시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각종 위원회 명단을 홈페이지에 공개해 어떤 전문성을 위원들이 활동하고 있는지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서울시의 경우 홈페이지에 공개한 위원 명단은 소속 및 직위를 명확하게 명시하고 있다. 가령 대학 교수의 경우 어느 대학의 무슨 학과 교수인지까지 알 수 있도록 했다. 위원의 전문성을 확인할 수 있는 정보를 투명하게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시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서울시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각종 위원회 명단에는 위원들의 소속 및 직위가 명시돼 있다.

하지만 제주도가 정보공개를 통해 공개한 명단을 보면 위원의 전문성 및 경력을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서울시는 위원으로 활동하는 공무원의 경우도 부서와 직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제주도는 ‘공무원’으로만 기록하고 있을 뿐이다.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제주도가 공개한 위원회 활동 현황 자료는 믿어도 되는 자료일까? 제주투데이와 만난 정책기획관 관계자는 이마저도 완전한 자료는 아니라고 밝혔다. 수정 및 보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신뢰할 만한 자료가 아니라는 것. 결국 각종 위원회의 관리 시스템이 사실상 제대로 굴러가고 있지 않다는 점을 인정한 셈이다.

정책기획관 관계자는 1월 중 위원회 관련 자료를 업데이트해서 보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