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고의숙, 제주시 원도심 지역 미래형 교육자치지구로
상태바
고의숙, 제주시 원도심 지역 미래형 교육자치지구로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3.28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자원 활용한 교육성장시스템 구축 약속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교육의원에 출마한 고의숙 예비후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교육의원에 출마한 고의숙 예비후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교육의원에 출마하는 고의숙 예비후보가 제주시 원도심 지역을 미래형 교육자치지구로 지정해 지역기반 교육성장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시 중부(일도1동, 이도1동, 이도2동, 삼도1동, 삼도2동, 용담1동, 용담2동, 건입동, 오라동) 교육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고의숙 예비후보는 28일 정책 보도자료를 통해 “인구구조의 급격한 변화에 따라 소멸 등 위험사회 진입이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교육력 제고’를 통해 이를 돌파할 전략이 모색되어야 한다”면서 “제주시 원도심 지역을 미래형 교육자치지구로 지정하고 지역기반 교육성장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공약했다. 

현재 교육부에서는 민-관-학 협력체제의 지역교육 플랫폼을 강조하는 ‘미래교육지구’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제주도 역시 ‘교육균형발전에 관한 조례’를 통해 선도지구 및 집중육성학교에 대한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

이에 고의숙 예비후보는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정책을 종합해서 원도심 지역에 대한 미래형 교육자치지구 지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제주시에서 원도심학교로 지정된 광양초, 일도초, 제주남초, 제주북초, 한천초의 5개교를 집중육성학교로 지정하고, 기후생태학교·예술문화학교·세계시민학교·스포츠건강학교·발명코딩학교·민주주의학교 등 다양한 교육과정과 프로그램 도입을 약속했다. 

이 외에도 원도심 지역의 교육 자원을 활용해 학교 밖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과 중학교 자유학년제와 고등학교 고교학점제를 연계할 수 있는 행정·재정 지원 노력도 공언했다. 

이와 함께 “삶과 배움이 일치된 교육을 위해서는 아이들의 일상생활을 중심으로 한 교육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라면서 “종합적으로 지역 내 학교, 공원, 오름, 교육시설 및 센터, 교육 자원 등을 구성한 ‘우리동네 교육맵핑’ 개발·보급도 공약했다. 

끝으로 오현단, 중앙성당, 김만덕 기념관, 관덕정, 제주향교, 성안 유배길 등 교육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주시 원도심 지역의 역사적 자산과 도시재생지원센터, 제주시 소통협력센터, 제주청년센터, 다양한 예술·전시 공간 등으로 대표되는 환경적 변화를 강조하며 “원도심 지역의 인적, 물적, 문화 자원을 통해 다양한 상상력을 더한 지역교육 기반의 특화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학교와 지역사회가 연계한 지역교육 플랫폼을 구축하고 원도심을 제주교육의 중심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