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난축맛돈’육질 관여 유전자 찾았다
상태바
[농진청] ‘난축맛돈’육질 관여 유전자 찾았다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1.05.03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질 연관 유전자 11개 발굴 … 품종 개량 및 육성에 활용

[소비자TVㆍ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제주 재래돼지를 이용해 개발한 흑돼지 품종 ‘난축맛돈’에서 육질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찾았다고 밝혔다.

난축맛돈 등 분석 그림(캡처=농진청)
난축맛돈 등 분석 그림(캡처=농진청)

 

난축맛돈은 제주 재래돼지의 우수한 육질과 검은색 털(흑모색)을 이어받은 품종으로, 개량종을 이용해 체구를 키우고 성장 속도를 높이고 있는 흑돼지다.

난축맛돈은 고기 맛이 뛰어나고 전 부위를 구이용으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부위별 소비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대안 품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진은 난축맛돈의 육질 연관 유전자를 보다 정밀하게 확인하기 위해 난축맛돈, 제주 재래돼지, 랜드레이스, 두록 품종을 대상으로 멀티오믹스(multi-omice) 분석을 진행했다.

난축맛돈의 개량 과정에서 선택된 유전자를 찾는 진화 분석과 차등적으로 발현되는 유전자를 찾는 분석을 실시한 결과, 육질에 관여하는 핵심 유전자 11개를 확인했다.

이 가운데 UGT8유전자는 고기 육질을 결정짓는 지질, 포도당, 에너지대사 및 지방산, 담즙산 경로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이번에 확인된 11개 유전자의 단일염기다형성(SNP) 정보를 난축맛돈 판별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건국대학교와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3월호’에 실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이번 연구로 난축맛돈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구명했다. 앞으로 국내 돼지 품종 개량 및 세계적인 품종 육성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건국대학교 김재범 교수는 “난축맛돈이 하나의 집단으로 독창성을 갖고 있음을 확인한 데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 난축맛돈이 소비자들에게 더욱 사랑받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