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2공항, 군사공항 배제하는 설계하도록 할 것"
상태바
원희룡 "제2공항, 군사공항 배제하는 설계하도록 할 것"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2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와 정민구 제주도의원

“제2공항을 군사공항으로 쓰려면 설계 단계에서부터 반영해야 한다. 설계 단계에서 군사 공항으로 부분적 전용을 배제하는 설계를 하도록 하겠다.”

20일 제주도의회에서 진행된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제주지사는 공군기지가 들어올 수 없도록 방안을 마련하라는 정민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삼도1.2동)의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

정민구 의원은 이날 한국국방연구원의 ‘주요분쟁 가능지역에서의 탐색구조 발전방향연구’(2018년 6월) 용역 보고서에 남부탐색구조부대의 최적지로 제주도가 선점되었다고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이 용역에서 제시한 남부탐색구조부대는 헬기뿐 아니라 공중조기경계기, 통제소 등이 배치되는 사실상 구조부대를 넘어선 공군기지 규모다.

정 의원은 국방부가 공군기지를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우려하며 원 지사에게 대책을 물었다.

이에 원 지사는 제2공항을 공군기지로 활용하는 데 반대한다는 재차 입장을 밝히며 “제2공항을 군사공항으로 쓰려면 설계 단계에서부터 반영해야 한다. 설계 단계에서 군사공항으로 부분적 전용을 배제하도록 설계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정 의원은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과 관련한 기본 협약 사례를 들며 제2공항을 군사공항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국방부 등 정부 부처와 협약을 맺는 방법 등 책임 있는 문서로 남기는 방법을 원 지사에게 요구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