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회단체, "국제관함식 강행, 해군기지 건설 때와 뭐가 다르나"
상태바
제주 사회단체, "국제관함식 강행, 해군기지 건설 때와 뭐가 다르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7.1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 반대에도 해군 강행 예정...강정 해군기지 건설 때와 똑같아"

강정마을 주민을 비롯해 제주도내 사회단체 및 정당들이 올해 예정된 해군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를 반대하고 나섰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를 비롯한 제주 도민사회단체와 정당, 노조 등이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 제주투데이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를 비롯한 도민단체와 노조, 종교인단체 등은 11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관함식 철회를 요구하는 강정마을회의 의견을 존중하라"고 강조했다.

해군이 올해 10월 국제관함식을 제주도 강정의 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서 개최하기로 사실상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단체들은 "마을주민들이 반대한 행사를 무시하고 억지로 제주에서 국제관함식을 열려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반대운동에 돌입키로 했다.

해군은 지난 3월 23일 강정마을회에 국제관함식 설명회를 개최하고 ‘갈등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제관함식을 열 것이나 마을에서  반대한다면 기존에 해왔던 대로 부산에서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강정마을회는 3월 30일 임시마을총회를 열어 관함식 유치 찬반 의견을 물었다. 마을주민들은 "11년간 이어져 온 갈등과 아픔이  치유되기도 전에 이러한 군사적 행사가 추진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 대규모 군함 정박으로 인한 어장 오염’과 ‘국제적인  군함 사열식으로 제주가 군사기지의 섬으로 낙인찍힌다"며 국제관함식 유치반대를 결정했다.

하지만 해군은 강정마을회의 결정을 존중하기보다는 주민 포섭에 나섰다. 제주지역의 한 언론과의 대화에서는 "마을주민들의  의견은 단지 물어본 것일 뿐"이라는 답을 내놓기도 했다.

▲지난 2008년 부산에서 열린 국제관함식의 모습@사진출처 해군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이런 해군의 반응에 "11년 전 소수 주민들을  회유해 강행했던 해군기지 유치과정과 똑같은 상황으로 해군은  강정주민들의 마음에 두 번 대못을 박고 있다"고 규탄했다.

반대주민회는 "서태평양지역의 핵항공모함,  핵잠수함등 군함들이 강정과 서귀포 앞바다에 모여 사열을 하고,  함상오찬, 함정 공개를 통해 각종 군사 장비와 시설을 홍보하는 이  행사가 주민들의 상생, 화합과 어떤 연관이 있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반대주민회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운운 하는 것은 관광객 포화로 삶의  질이 떨어지고 있는 현재 제주의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오히려 국제관함식으로 인해 소음과 해양오염, 군사문화의  유입, 그리고 각국의 군함에서 버려지는 엄청난 양의 쓰레기와 오폐수  등 심각한 문제가 야기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대주민회 등은 "강정마을 주민들의 확고한 반대 입장에도 국제관함식이 강행된다면  갈등은 또 다시 증폭될 것이 자명하다"며 "이에 대한 책임은 주민들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은 해군과, 원희룡 제주도정, 문재인 정부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