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에 공군기지까지", 강정주민들도 반대
상태바
“해군기지에 공군기지까지", 강정주민들도 반대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9.0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강정마을 해군기지반대주민회 등 성명 발표
"공군 제주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계획 중단해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이하 주민회)는 27일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가 제주를 군사기지화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국제관함식 취소를 촉구했다.(사진=김재훈 기자)
지난해 9월 27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이하 주민회)가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가 제주를 군사기지화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국제관함식 취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주투데이DB)

지난 5일 정의당 김종대 국회의원(비례대표)과 고병수 정의당 제주도당위원장이 제주도 내 공군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관련 사업계획을 밝히면서 제2공항 간 연계 및 제주의 군사기지화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강정마을 주민들이 “더 이상의 군 기지는 안 된다”며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6일 강정마을 해군기지반대주민회·제주군사기지저지와 평화의섬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등은 성명을 내고 “군은 제주를 군사기지화하고 동북아시아 군비경쟁의 중심지로 만들 공군기지 건설 계획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7년 정경두 당시 공군참모총장과 공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 이성용 소장 등은 제주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계획을 밝혔고 이미 운용 중인 공항과의 연계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이번에 이런 계획이 문서로 재확인됐으며 실제로 공군기지 관련 선행연구가 조만간 시작될 가능성도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 군은 탐색구조부대 편성 배경 중 하나로 ‘전투기·급유기 성능 향상에 따른 훈련 욕구도 충족과 해상 광역화 공역 훈련소요 증가’라는 이유를 들고 있는데 한미일 해군은 제주 인근 해역에서 ‘수색 및 구조’라는 명분의 연합 훈련으로 군사협력을 발전시켜왔다”고 비난했다. 

또 “‘탐색구조’ 명분으로 건설될 공군기지 역시 이렇게 활용될 가능성이 크며 미 공군전력이 들어올 가능성도 부정하기 어렵다. 해군기지의 역할도 더 강화될 것”이라며 “현재 군사적 긴장이 높아진 바다의 긴장을 줄이고 실질적 위험을 예방하는 것은 대화와 협력을 통한 비군사화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군이 언급하는 재난·재해시 탐색구조 및 의료지원은 안전 관련 예산과 정책으로 충족할 일이지 또다른 군사기지 건설이나 군사력 배치가 필요한 이유가 될 수 없다”며 “공군기지 계획은 절대 도민들의 동의를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강정마을에 제주해군기지 건설이 강행됐던 과정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어떤 명분으로도 세계 평화의 섬 제주를 더이상 군사기지로 내줄 수 없다”고 공군기지 추진의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