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묘산봉 등 개발사업장 무더기 사업기간 연장 안돼”
상태바
“묘산봉 등 개발사업장 무더기 사업기간 연장 안돼”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1.11.2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22일 성명 내고 강력 비판,, 연장 보류하고 먹튀 방지 대책이 우선이다.
제주투데이 자료사진 

제주주민자치연대는 22일 성명을 내고 “묘산봉 등 개발사업장 무더기 사업기간 연장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성명에서 “이미 논란이 된 묘산봉 관광단지 조성사업 등의 경우 곶자왈 파괴와 공유지 매각 논란에 이어 10년 넘게 제대로 사업 추진이 되지 않는 사업이다. 이에 대한 기간 연장을 허가해줄 경우 인허가 연장을 받아놓고 사업부지의 일부를 되파는 방식으로 소위 ‘먹튀’할 우려도 여기저기서 제기되고 있다.”면서 기한 연장 중단을 촉구했다.

자치연대는 또 “사실상 무산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연장 시도도 안 된다. 금품살포 등 부정행위가 존재하는 사업을 연장하겠다고 한다면 그 책임은 이제 원희룡 전 도지사의 책임이 아니라 권한을 이양받은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에게 있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자치연대는 “이미 ‘먹튀 전력’으로 당시 40억원의 시세차익을 챙긴 성산포해양관광단지사업의 기한 연장은 상식을 벗어난 결정일 수밖에 없다. 오히려 투자진흥지구에서 해제되어야 한다.”면서 “특히 공유지를 헐값에 사들여 사업 인허가를 받아 운영하고 있는 사업장인 ▲성산포해양관광단지 ▲묘산봉 관광단지 ▲헬스케어타운 ▲우리들리조트 ▲폴로승마리조트 ▲롯데리조트 ▲동물테마파크 등에 대한 일방적 인허가 기간 연장이 아닌 사전 철저한 검증이 우선되어야 한다. ”고 지적했다.

자치연대는 “일부 몰지각한 도의원들의 사업자편을 든 로비시도도 중단해야 한다.”면서 “10년 넘게 제대로 사업 추진이 되지 않는 사업장에 대한 기간 연장 허가는 구만섭 권한대행이 스스로 표명한 ‘송악선언’ 후속 대책 철저 이행과는 상반된 행보다. 제주를 다시 개발천국으로 만드는 지름길인 무더기 사업기간 연장은 반드시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