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5 19:01 (수)
'대량 해고' 제주칼 매각에 '촛불' 예고...도민 8000명 반대 서명
상태바
'대량 해고' 제주칼 매각에 '촛불' 예고...도민 8000명 반대 서명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1.12.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제주칼 매각중단 위한 도민연대 출범
촛불집회・서명운동・언론기고 등 직접 행동
(사진=박소희 기자)
27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칼호텔 매각중단을 위한 도민연대(제주칼도민연대)는 13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칼호텔 매각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박소희 기자)

노동자 대량 해고가 예고된 제주KAL호텔(이하 제주칼) 매각과 관련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오는 15일 범도민 촛불집회 등 직접행동을 예고했다. 

27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칼호텔 매각중단을 위한 도민연대(제주칼도민연대)는 13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집회, 서명운동, 언론기고, 도민결의대회, 정치권 대응, 서울 상경투쟁, 캠페인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면서 "제주칼호텔 매각은 단지 한 사업장의 문제가 아니라 재벌대기업의 횡포에 맞서 제주도민의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라고 했다. 

지난 9월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KAL이 제주칼을 ‘스타로드자산운용㈜’에 매각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소속 사업장 노동자들은 고용 보장을 촉구하며 매각 반대 투쟁에 돌입했다. 이후 제주도의회는 고용보장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으며 제주지역 국회의원 3인(더불어 민주당 송재호·위성곤·오영훈) 역시 일방적 매각을 반대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우선협상 대상자인 ‘스타로드자산운용'은 부동산투자회사로 칼호텔을 매입해 주상복합을 짓는다는 구상이다. 한진칼이 호텔영업을 포기하고 사업체를 부동산 자본에 넘기면 대규모 실직을 피할 수 없다. 현재 제주칼 소속 노동자는 비정규직까지 합치면 240명 정도. 세탁, 납품업체 등 외부 협력업체까지 합치면 노조측 추산 300명에 달한다. 

도민연대는 "칼호텔 매각에 대한 도민 의견은 명확하다. 매각 중단을 요구하는 거리서명에는 현재 8000명이 넘는 제주도민들이 동참했다. 300명 넘는 제주도민이 정당한 사유 없이 고용을 박탈당하는 제주칼호텔 매각은 중단돼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특히 한진그룹에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도민연대는 한진그룹을 향해 "막대한 공적자금을 지원받으면서도 정작 고용보장이라는 최소한의 책임마저 저버리는 파렴치한 기업"이라면서 "도민여론 따위는 무시하고 돈벌이에만 혈안이 된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은 기업가로써 최소한의 도덕적 자격조차 갖추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더 이상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의 결정만 기다릴 수 없다. 이날부터 고용보장 없는 제주칼호텔 매각을 중단시키기 위해 제주지역 27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직접행동에 나선다"고 선포했다. 

도민연대 공동상임대표를 맡은 임기환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제주칼 매각 반대를 위한 도민 연대는 부동산 투기 세력으로부터 제주 도민의 삶의 터전을 지키는 투쟁이다. 또한 기업이 이윤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노동자 고용 유지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경종"이라면서 제주도정에 "민간기업이라는 핑계 뒤에 숨지 말고 제주도민 고용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도민연대는 제주참여환경연대, 정의당제주도당, 사회변혁노동자당제주도당, 제주여민회, 제주평화인권센터,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통일청년회, 시민정치연대제주가치, 제주민예총, 제주대안연구공동체,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 노동열사김동도추모사업회, 서귀포시민연대, 전농제주도연맹, 전여농제주도연맹, 곶자왈사람들, 평등노동자회제주위원회, 제주환경운동연합, 진보당제주도당,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제주주권연대, 노동안전과현장실습정상화를위한제주네트워크, 노동인권실현을위한노무사모임, 서귀포여성회, 노동당제주도당, 제주녹색당, 민주노총제주본부(서비스연맹제주관광서비스노조제주칼호텔지부) 이상 27개 단체 및 정당이 참여했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확대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