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8 22:43 (화)
동복리 자연체험파크 제동..."곶자왈보전 정책과도 모순"
상태바
동복리 자연체험파크 제동..."곶자왈보전 정책과도 모순"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2.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도위, ‘제주자연테마파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심사보류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가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예정부지 일대를 답사하고 있다.(사진=제주가치 제공)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가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예정부지 일대를 답사하고 있다. (사진=제주가치 제공)

제주도의회가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에 제동을 걸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강성의)는 16일 제402회 임시회를 열고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상정, 회의 끝에 심사 보류했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추진 중인 제주자연체험파크는, 2015년 최초 사업 추진 당시 사파리월드에서 명칭을 바꾼 개발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환경단체는 물론 조천읍 람사르습지위원회와 선흘1리 마을주민들의 거센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 

강성의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 (사진=제주도의회)
강성의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 (사진=제주도의회)

이날 대다수 의원들 역시 환경적 입지가 타당하지 않은 곳에 계획한 사업임을 지적, 반대측들이 제기하는 입지 타당성 재검토에 힘을 실었다. 

또한 사업 부지에 곶자왈 일부가 포함된 만큼 제주도가 추진하는 곶자왈 보전정책과도 모순되는 사업임을 시사했다.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자는 당초 99만1072㎡부지에 1521억원을 투입해 사자와 호랑이 등 열대우림 동물사파리, 야외공연장, 관광호텔 등을 조성키로 했다.

하지만 곶자왈 훼손과 공유지 매각 논란이 불거지자 면적을 74만4480㎡로 축소하고 사파리를 제외한 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으로 사업면적의 71%가 녹지로 활용되도록 전환했다.

주요시설은 관광휴양시설 20만2375㎡, 숙박시설 1만4926㎡, 주차장 2만4031㎡, 조성녹지 5만7345㎡, 원형녹지 42만9287㎡다.

이 사업은 지난해 10월 1일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 심의를 3수 끝에 조건부로 통과했지만 이날 제주도의회는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동의안 심사를 보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