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5:55 (금)
[포토] "제주시청 응답 전까지 집회 계속 ... 제성마을 왕벚나무 살려내라"
상태바
[포토] "제주시청 응답 전까지 집회 계속 ... 제성마을 왕벚나무 살려내라"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2.05.17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성마을 왕벚나무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2번째 공동집회를 열고 "제주시장은 제성마을 왕벚꽃나무 무단 벌채에 대해 주민들에게 기자회견 형태로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공동집회에서는 조성일씨의 노래, 라무·박연슬씨의 춤, 안민희씨의 소리, 송기남·오승국씨의 시 낭독으로 이뤄졌다.

오면신 비상대책위원장은 발언을 통해 "제주시장과 면담, 우리의 요구를 구두와 서명으로 전달했다"면서 "시청의 대응에 따라 앞으로의 집회 여부가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시청은 오래전 계획한 오일시장~공항도로와 같은 사유로 신광로터리~오일시장 일주도로 확장공사를 강행, 도민 혈세를 낭비하는 이유를 제시하라"면서 "무단 벌목한 제성마을 입구 왕벚나무를 다시 심어라"고 요구했다.

제성마을 왕벚나무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2번째 공동집회를 열었다. (사진=박지희 기자)
제성마을 왕벚나무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2번째 공동집회를 열었다. (사진=박지희 기자)
제성마을 왕벚나무 비상대책위원회가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2번째 공동집회를 연 가운데 제성마을 주민 할머니들이 공연을 보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박지희 기자)
제성마을 왕벚나무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2번째 공동집회를 열었다. (사진=박지희 기자)
제성마을 왕벚나무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2번째 공동집회를 열었다. (사진=박지희 기자)
제성마을 왕벚나무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2번째 공동집회를 열었다. (사진=박지희 기자)
제성마을 왕벚나무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제주시청 앞에서 2번째 공동집회를 열었다. (사진=박지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