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19 02:33 (목)
국민의힘 제주 “문재인 정부, 제2공항 추진 결정 회피”
상태바
국민의힘 제주 “문재인 정부, 제2공항 추진 결정 회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7.20 17: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제주 제2공항 여론조사를 앞두고 국민의힘당 제주도당이 피켓 시위를 진행하며 도민을 상대로 여론조사 찬성 선택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당 제주도당 제공)
지난 2월 제주 제2공항 여론조사를 앞두고 국민의힘당 제주도당이 피켓 시위를 진행하며 도민을 상대로 여론조사 찬성 선택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제주투데이DB)

20일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를 환경부가 반려한 것을 두고 “사업 추진 결정을 회피한 문재인 정부의 정치적 꼼수”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날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논평을 내고 “이번 반려 조치는 국토부와 환경부가 그동안 핑퐁게임 하듯 서로 책임을 미루면서 제주 제2공항 정상 추진 결정을 회피해 온 것의 연장선에 다름 아니고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대통령선거까지 결정을 미뤄서 정치적 손해를 보지 않겠다는 것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환경부의 재보완서에 대한 반려 사유를 있는 그대로 인정한다면 앞으로 제주지역에선 어떠한 종류의 대형 SOC사업도 불가능할 것”이라며 “특히 송재호·오영훈·위성곤 3명의 국회의원이 민주당 지도부와 청와대의 지원을 배경 삼아 ‘환경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압력’을 행사한 결과로서, 정치적 결정이라는 비판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힐난했다. 

또 “제주지역 3명의 국회의원은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재보완서 협의가 진행되는 시기에 정석비행장 활용방안을 제안하며 사실상 제주제2공항 추진을 반대하는 의사를 표명했다”며 “주무부처인 환경부에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제주 미래의 청년 일자리가 걸려 있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대형국책사업마저도 정치적 표 계산만을 앞세우는 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행태에 대해서 강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2공항 정상 추진에 의지를 가진 국토부의 전문 관료분들에게 힘내주실 것을 부탁하고 반려 사유를 해소해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재작성하고 환경부에 협의를 요구할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산투기꾼 2021-07-21 03:59:33
도민의 승리가 아니고 환경부를 앞세운 빨갱이공화국의 승리다. 온세상이 빨갛게 물들어가고 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