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2-05-17 09:58 (화)
제주 국회의원 3인 “한진그룹, 고용보장 없는 제주칼호텔 매각 중단해야”
상태바
제주 국회의원 3인 “한진그룹, 고용보장 없는 제주칼호텔 매각 중단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1.1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송재호, 오영훈, 위성곤 국회의원. (사진=제주투데이DB)
(왼쪽부터)송재호, 오영훈, 위성곤 국회의원. (사진=제주투데이DB)

노동자 300여명이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한 제주칼호텔. 최근 한진그룹이 유동성을 확보하겠다는 이유로 제주칼호텔 건물과 주변 부지를 부동산자본운영사에 매각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한진그룹을 상대로 “노동자의 고용 보장 없이 일방적으로 제주칼호텔을 매각하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8일 송재호(제주 제주시갑)·오영훈(제주 제주시을)·위성곤(제주 서귀포시) 의원은 공동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관광산업은 제주의 주력산업으로 도민의 고용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그러나 일부 관광사업장에서 단계적 일상과 경기회복 전망에도 고용보장 없는 매각이나 인력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진그룹은 제주칼호텔을 부동산자산운용사에 매각을 추진하면서 해당 호텔에 종사하는 제주도민의 일자리 유지 대책을 내놓지 않아 도민사회의 우려를 낳고 있다”며 “한진그룹은 지난 반세기 제주칼호텔을 비롯한 항공과 물류, 관광과 호텔, 먹는샘물 사업까지 제주의 자산을 기반으로 성장했다. 그만큼 지역사회에 대한 책임이 적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지역사회에 대한 책임의 핵심은 지역경제 선순환을 위한 도민의 일자리 보장”이라며 “한진그룹을 비롯한 관광산업 기업들은 고용보장 없는 일방적 매각이나 인력 구조조정 시도를 중단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상대로 “관광산업에 종사하는 제주도민의 고용안정과 합리적인 노동조건 보장을 위한 대책을 수립하고,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15일 제주도의회는 제400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관광산업 근로자 고용보장 촉구 결의안을 상정, 재석한 의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해당 결의안은 제주지역 관광산업 기업들을 상대로 노동자의 노동권 보장이 이뤄지지 않는 매각이나 인력 구조조정 시도를 재고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또 정부와 제주특별자치도를 상대로 관리 감독권을 활용하고 제도 개선 등으로 관광산업에 종사하는 제주도민의 고용안정을 위한 비상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해고 위기에 놓인 제주 칼호텔 노동자들은 5일 오후 5시부터 제동목장을 방문한 조원태 회장에 제주 칼호텔 매각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민주노총 제주본부)
해고 위기에 놓인 제주 칼호텔 노동자들은 5일 오후 5시부터 제동목장을 방문한 조원태 회장에 제주 칼호텔 매각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민주노총 제주본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