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2-01-20 11:37 (목)
[가시리놀부_제주읽기]굿은 아름다운가-1
상태바
[가시리놀부_제주읽기]굿은 아름다운가-1
  • 이성홍
  • 승인 2021.08.05 1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다움과 제주사람에 대한 육짓것의 모색
어느해 4·3해원굿, 서귀포에서. (사진=이성홍 제공)
어느해 4·3해원굿, 서귀포에서. (사진=이성홍 제공)

*이 글은 굿과 신화에 대한 한진오의 텍스트를 통하여 지금 여기 제주와 제주사람에 대한 나의 오랜 생각거리를 정리하는 작업이며 제주것이 되기 위한 육짓것의 몸짓이라 하겠다. 또한 내 견해는 체계적이고 논리적인 접근보다 나의 느낌이나 단편적인 시각에 그침을 밝혀둔다.

#들어가면서

제주에 터 붙이고 살면서 마냥 좋아만 보이던 제주의 모습이 내부인의 눈으로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큰 생각거리 중의 하나가 제주다움 또는 제주스러움이었다. 돌문화공원도 해녀박물관도 들렀다. 제주다움을 표방한 돌하르방공원도 구경하였다. 4·3 평화공원도 너분숭이도 가보았다. 어찌 보면 위의 것들이 모두 제주며 또 어느 것도 딱히 제주라고 꼬집어 말하기 어려워보였다.

그런 가운데 한진오의 제주굿을 만났다. 그이는 “제주의 면면한 정신문화를 이해하고 만나려면 제주의 굿판을 들여다보라”고 하였다. 지금까지 나에게 굿은 요란스런 복색에 칼 춤추는 알록달록 오방색 천들이 나부끼는 그 아래 마을아낙들이 모여앉은 미신적 제의 정도로 여겨왔음에 별다른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럼에도 그이는 슬로건처럼 “굿처럼 아름답게”를 주창하며 ‘누가 제주사람인가’를 물어왔다 그냥 넘어갈 수가 없었다. 내가 애써 들여다보고자 한 제주다움이 어쩌면 ‘제주사람은 누군가’이며 끝내 내가 가닿고자 하는 지점임을 알아차린 때문이랄까.

굿 퍼포먼스 전 마음을 가다듬고 있는 한진오.(사진=김재훈 기자)
굿 퍼포먼스 전 마음을 가다듬고 있는 한진오.(사진=김재훈 기자)

어쩌면 한진오는 벽 같은 것이었다. 제주에 터 붙이고 산 지 7년이다. 조금은 제주를 알 것 같고 조금은 제주사람이 된 것도 같고 뭔가 제주를 향하여 내 목소리를 내어도 좋을 법하다 싶은데 한진오가 팔짱을 끼고 ‘네 까짓 게 감히’하면서 가로막고 서 있는 느낌이랄까.

제주어(왜 제주말이라 안하고 제주어라 고집하는지 모르겠지만)로 주고받는 동네삼춘들의 대화를 알듯 말듯 한데 굳이 알아듣는 체를 해야 할 거 같은. 제 소개할 때 한날한시라도 이르게 입도했다고 해야 조금 더 인정받을 거 같은. 어쨌든 면접을 치르는 수험생 모습 같은 육짓것의 초조함을 지긋이 지켜보는 느낌이랄까.

그러던 중 그이의 강의를 듣고 맞춤한 책을 만났다. 한진오의 <모든 것의 처음, 신화>. 오랜만에 책 한 권을 잡았다. 이는 ‘쥐거나 들다’는 뜻이 아니라 그 내용을 해체하듯 샅샅이 뜯어본다는 나만의 독법을 이르는 것이다.

한진오 글 / 153*220 / 978-89-94474-99-1 [03380] / 359쪽 / 2019. 11. 30. / 28,000원 / 한그루
《모든 것의 신화》 책 표지. 

그이의 슬로건처럼 되어버린 ‘굿처럼 아름답게’에 대하여 도발적일 수도 있는 ‘굿은 아름다운가’라는 제목을 쓰면서 또 한 번 육짓것으로서의 자기검열을 거친 것도 같다. 어쩌면 굿과 신화를 통하여 제주의 영성과 시원에 가닿고자 하는 작업과 마찬가지로 나의 글읽기 또한 누가 제주사람인가 (제주사람은 누구인가,와 느낌이 다르다) 또는 나는 제주사람인가 (제주사람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을 구하는 몸짓이라면 그 길 위에서 만난 한진오는 나를 뜨겁게 안아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마음이 편해졌다.

먼저 그이의 글은 아름답다. 그이의 말대로 “제주의 무속과 신화를 주제 삼은 예술과 사회에 대한 비평이며 르포”라고 할 때 아름다움과는 거리가 있을 수 있겠는데 무엇보다 자신의 주장을 적절한 인용과 보기, 적확한 언어를 통하여 전달하는 일, 말글살이의 첫 번째 덕목이며 아름다운 글의 요체라 하겠다.
 
무엇보다 굿과 신화에 대한 또 역사와 사회에 대한 그이의 해박하고 균형 잡힌 지식은 오랜 공부와 부단히 현실을 투영하려는 고민과 발로 뛴 노력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겠다. 많은 부분 그이의 주장과 반하는 내 견해를 드러내겠지만 기본적으로 한진오의 뒤를 쫓는 것이며 그이의 열정과 노고, 고향 제주를 항한 더없는 애정에 경의를 표한다. (계속)

이성홍. (사진=정미숙 작가)
이성홍. (사진=정미숙 작가)

제주에 살러온 8년차 가시리주민이다. '살러오다', 한 때의 자연을 벗삼고 풍광을 즐기고자 함이 아니라 끼니를 챙기고 텃밭을 일구고 호롱불 아니라도 저녁무렵 은근한 난롯가에서 콩꼬투리를 까고 일찌감치 곤한 잠들어 내일의 노동을 준비하는 생.활.자, 그리 살고싶다, 그리 살기 위하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송기은 2021-08-05 21:32:31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제주어를 제주 말과 구별하기 위해서 제주어라 쓰는듯 합니다
여름 막바지 무탈히 나시구요~
제주살러 온 지 일곱 해째...